好韓國 | 好人才 펀팟라이프교육부동산여행커뮤니티취업쇼핑
 
로그인 - Login HSD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비밀번호 찾기
의류/패션
사무용품/문구
가전/주방
완구/액세서리/공예
식품/음료
생활/가구/잡화
의료/보건
레져/스포츠
육아/아동
미용/뷰티
컴퓨터/통신
농산물/수산물/목축
원단/피혁
건축/부자재
인쇄/포장
기계/부품/설비
전자/전기
금속/가공
화학/원료
기타
하오산동에 문의하기
하오산동비즈도우미
비즈 > 전시회정보   
2020년 상하이 반도체 전시회 현장 스케치 [조회수 : 35 회]

2020-07-15 이대용 중국 상하이무역관

- 대리상담(홍보) 및 온라인 화상상담 등을 통한 한국관 운영 



자료: 상하이 반도체 전시회(SEMICON) 홈페이지 


전시회 개요 

전시회명

중국 상하이 반도체 전시회(SEMICON CHINA 2020)

기간

2020. 6. 27. ~ 6. 29.

장소

상하이 푸동 신국제전람중심

 (上海新国际中心, Shanghai New International Expo Center)

홈페이지

www.semiconchina.org

주최

SEMI China

주요 품목

반도체 제조용 장비, 소재 및 부품

규모

74,000m², 21개국, 862개 기업(*국가관의 경우 한국, 대만, 독일 참여)

        자료: 전시회 홈페이지 

 

한국관

참가연혁

2002년 최초 참가 이래 19회째 참가

참가면적

270m²

참가기업수

12개사(직접 참가 3개사, 화상상담 9개사)

전시품목

반도체 제조용 장비와 소재 부품 등

한국관 위치

HALL E6

         * 최근 한중 간 왕래 불가에 따라 직접 참가가 어려운 참여기업(9개사)을 대상으로 온라인 화상상담 진행 

         **  한국관의 경우 직접참가가 어려운 참여기업을 위해 화상홍보관 및 화상상담실을 별도 마련


 한국관 전경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8014be38012d237651ea30db573890a.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032pixel, 세로 3024pixel

자료: KOTRA 상하이 무역관


코로나19로 3개월 연기돼 개최된 세계 최대의 국제 반도체 전시회


중국 상하이 반도체 전시회(SEMICON CHINA) 1988년부터 올해까지 총 33회 개최된 명실상부 반도체 업계의 가장 큰 전시회 중 하나로 성장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기존 계획 대비 3개월가량이 연기돼 개최됐으며, 해외 주요 국가 및 외국의 반도체 기업의 경우 바이러스 여파로 인해 참여규모를 축소하거나 취소했다. 그동안 쌓아온 전시회 명성에 힘입어 중국 국내에 거점을 둔 외국기업과 중국 현지기업의 경우 바이러스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으로 전시회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올해의 경우 작년에 비해 소폭 감소한 1,000여 개사가 전시회에 최종 참가해 반도체 산업의 기술교류와 네트워킹을 적극적으로 진행했으며 3일간 개최된 행사에 총 10만여 명의 참관객이 방문해 반도체 산업의 부흥을 위해 조력하기도 했다.


또한 주최 측에서는 예년에 비해 다소 부족한 전시규모와 국제화 수준의 보완을 위해 산업창신투자포럼, 반도체 국제포럼, 선진IC제조포럼, 지능전도자동차 포럼, 중국 국제 반도체기술 콘퍼런스 등의 부대행사와 세미나 개최 등에 더욱 공을 들였으며, 참가가 불가한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전용 홍보관을 구성해 지원하기도 했다.


전시회 도면(한국관 E6 위치)


자료: 전시회 홈페이지


전시회 이모저모


이번 전시회의 경우 5월 경 최종 개최 일정이 확정된 후 곧바로 국내외 참여기업에 6월 말 개최를 알리는 긴급 통지를 진행함에 따라 행사의 취소 혹은 재연기를 예상했던 많은 참여기업에 혼동을 야기하기도 했다. 시정부의 전시회 개최를 위한 별도의 예방통제 가이드에 따라 사전 검역과 방역이 시행됐으며, 개막식 전후 일시에 참가사와 관람객이 밀리는 것 외에는 참관객의 유동과 방역에 있어서 큰 혼선은 없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a42a05816c5d34777ef1a124ecba2ca.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080pixel, 세로 1440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e7f5f3a4ebc9cd0fdc61f03346ac5b.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24pixel, 세로 543pixel    

 입장 대기중인 참여기업 및 관람객    

오프닝 행사

자료: KOTRA 상하이 무역관


KOTRA 상하이 무역관에서 운영을 맡은 한국관의 경우 사업 성격과 전시회의 중요성을 고려해 최종 참가를 결정했으나, 한중 양국 간 이동제한(비자발급 제한 및 항공편 부재)에 따라 참여기업의 현지 대리상 혹은 투자법인에서 대리참가해 전시 참가를 진행하거나 무역관의 도움을 받아 사전에 고용된 전문인력을 통한 대리상담(전시) 형식의 운영을 지원받았다.


한국관의 경우, 기타 국가관인 대만과 독일에 비해 전시 디자인 설치 수준이 매우 높아 현장을 방문한 많은 관련자와 바이어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기업이 직접적인 참여가 어려워 전시규모가 다소 축소되는 등 부스 운영상 어려움이 존재했으나 전시기간 내 우리 반도체 설비수요와 부품장비는 여러 중국 현지업체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바이러스 영향에도 불구하고 전시회에 직접 참가한 한국기업의 경우 중국의 반도체 시장에 대한 이해와 현지의 주요 관련기업과의 적극적인 네트워킹을 위해 참여했으며, 중국 내 대리상 발굴과 현지의 다양한 유통채널 확보를 위해 현지 바이어와 상담을 진행했다. 아울러 직접적인 참여가 불가한 참여기업을 위해서는 KOTRA 상하이 무역관에서 고용한 전문인력을 통한 대리상담 외에도 별도로 마련된 온라인 상담실을 통해 기업 간 화상상담을 지원받기도 했다.   


특정 공간 내 시각적, 물리적 방식으로 공개 진행되는 전통적인 전시회 특성상, 비대면 화상상담은 여전히 비교적 낯선 운영 방식이었으며 효율성 측면에서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다. 일부 중국기업의 경우 여전히 화상상담에 대한 부담감 및 원활치 못한 소통능력(통역 등)과 대화시 간헐적인 끊김현상에 따라 상담시 어려움을 표시했으며, 이에 따라 사전에 준비된 기업의 상세자료 제공을 통해 상담을 대체하기도 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9c00016.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203pixel, 세로 905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9c00019.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199pixel, 세로 901pixel 

기업 간 화상상담 화면(한국관)    

한국관 내 마련된 화상상담실

자료: KOTRA 상하이 무역관


한국관 참가사의 제품에 대한 바이어의 반응의 경우 반도체 후공정 설비와 장비에 대해 제품 품질이 우수해 중국 시장 진출이 가능할 것이라는 평과 함께 정확한 거래조건과 가격에 대한 추가문의가 이어지기도 했다. 또한 한국기업이 보유한 박막기술의 경우 중국 내 기업에 비해 우세한 장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가성비도 매우 좋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외에도 범핑공정, PCB 등 우리기업의 많은 설비에 대해 관심을 보였으며 별도의 추가적인 연락을 진행하기로 했다. 전시기간 내 한국관 참여기업의 경우 온/오프라인을 통한 총 110여 건의 바이어 미팅을 진행했으며 코로나19 기간에도 불구하고 소기의 성과를 보여주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9c00027.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78pixel, 세로 902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SMG 线上.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651pixel, 세로 930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d93eb1e70d6a989de8adb9bd1f8967f.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00pixel, 세로 908pixel 

한국관 참가사 홍보란    

SEMI 계정 소개된 한국참여기업 동영상   

SEMI 위쳇계정 한국관 소개내용

자료: KOTRA 상하이 무역관


한국관 외, 기타 국가관으로 참여한 대만관과 독일관의 경우 기존의 참여 계획을 축소해 최종 7개사와 8개사가 각각 현지 지사에서 대신 참여했으며, 기타 공간은 별도로 활용하지 않고 휴식공간 등으로 이용했다. 이외 일본 미쓰비시, 캐논 등을 비롯 해외 유수의 외국기업관의 경우에도 현지 지사가 대신 참여하는 등 외국 주요 인사의 직접적인 방문과 관련된 부대 행사는 진행되지 못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360b1aab9bf676f72934d77fc35c92e.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268pixel, 세로 3898pixel